같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피리오스와 얘기를 하다가
'라멘 먹으러 가자!' 라는 말과 함께 바로 만나서 이동~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 9번 출구로 나와서 
두 블럭 정도 걸어가면 나고미라멘이 나옵니다.
지도는 아래에 추가.



눈을 좀 크게 뜨고 찾으셔야 합니다.
처음에는 모르고 지나쳤다가 간판 자세히 보고 들어갔습니다.



라멘 종류는 깔끔하게 네 가지입니다. 
돈코츠라멘을 기본으로
차츄가 추가되면 차슈멘
반숙계란이 추가되면 나고미라멘
매운 맛이 추가되면 격신라멘
이 됩니다. 

1인당 메뉴 하나씩 주문하면 사리가 무료.
덕분에 사리까지 하나씩 더 먹었습니다. 




그리고 면 익히는 정도를 선택 할 수 있습니다. 

코나오토시: 거의 생면
바리가타: 반만 익힌 면
카타멘: 바리카타보다 조금 더 익힌 면
후쯔우: 보통
야와멘: 푹푹 익힌 면





처음에 찾을 때는 '나고미엔켄로쿠' 라는 이름이었습니다.
라멘과 우동 및 덮밥을 같이 하는 곳이었는데
찾아 갔을 때는 라멘하는 곳과 우동하는 곳이 분리된 상태.
우동이 생각나서 찾아가신다면 겐로쿠 우동으로 가야합니다. 참고하세요.




실내 전경.
매장 가운데는 바타입으로 테이블이 되어 있고,
주변은 네 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로 되어 있습니다. 



절임무와 오이가 먼저 준비되고,



주문한 차슈멘



그리고 나고미라멘이 나왔습니다.



챠슈도 얇지 않고 국물도 진했습니다.
특히 국물이 인상적이었는데
이전에 다녔던 라멘집들 중에서는 국물은 단연 으뜸.



면은 보통면으로 잘 삶아져 나왔습니다.
국물에 비하면 면은 상대적으로 평이했습니다. 



냉면에 고기 곁들여서 먹듯
면과 차슈를 함께 후루룩~ 
전날 잠을 못자고 다시 나와서 피곤했는데 따끈한 국물이 들어가니까 좋더군요.
사우나라도 가서 목욕한 다음 라멘 한 그릇 먹으면 피로가 풀릴거 같았습니다.
다음에는 그렇게 해보리라~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면서 라멘을 먹고 있던 중
'사리 더 드시겠어요?' 라고 물어보시는 직원분.
바로 네~ 라고 대답했더니 추가 사리가 또 나왔습니다.
국물 좋다고 홀짝홀짝 떠먹었더니 면에 비해 국물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했지만
넉넉한 국수 덕분에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면 더 드실 분들은 국물과의 비율을 신경쓰세요. ^^;
 


혼자간다면 가운데 테이블은 마주 볼 수 있게 배치되서
팀단위로 갔을 때 서로 얘기하면서 식사하기에 좋아보였습니다.




나고미라멘 밖에 있는 그림들.
일본으로 역수출 한다는 라멘이었습니다.

진한 국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아주 괜찮습니다. 
홍대 근처에서 라멘 찾으시면 여기도 한 번 가보세요. :)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대입구 부탄츄
일본분과 얘기를 하다가 라멘 얘기가 나온적이 있습니다.
서울에서 거주하시는 분인데 부탄츄 얘기를 하시면서 일본에서 먹던 맛과 꽤 비슷하다고 설명을 하셔서
체크해놨다가 바로 고고.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역 8번 출구로 나와서 쭈욱 큰 길을 따라가면 일본어로 씌여진 입간판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옆에 바로 위치한 라멘집.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부탄츄 홍대점입니다.
주소는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35길 75 입니다. 지도는 포스팅 제일 아래에 첨부합니다.
가게 앞에 주차 공간도 있으니 차를 가지고 가도 될듯 싶고,
2호선 홍대입구역 8번 출구로 나와서 큰길 따라가시면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점과 신촌점의 대결 안내 포스터... 다 먹어보니 구지 대결 안해도 될듯 싶습니다.

부탄츄 홍대점의 영업시간은 11시 30분 부터 11시 30분까지입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부탄츄의 주요 메뉴들입니다.

토코 톤코츠 라멘 / 토코 시오 톤코츠 라멘 / 쇼유톤코츠라멘 / 시오톤코츠라멘 이렇게 네 가지 기본 국물에
호소멘/ 치지레멘 / 드레곤멘 이렇게 세 가지 종유의 면을 골라서 조합할 수 있습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주문을 쉽게 할 수 있는 메뉴판이 또 있으니 참고하세요.
각자 기호에 맞게 양념도 추가 가능합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테이블마다 있었던 작은 악세사리~
작은 손거울입니다. 다 먹고 나서 이를 확인해주세요. (센스가 있는 부탄츄인듯)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주문한 시오톤코츠 라멘에 드래곤 멘을 추가했습니다. 같이간 지인이 일본어로 주문을 하는데 다 가능.
일하시는 분이 일본분이셨어요. :) 

다른 양념은 모두 기본입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홍대입구 부탄츄

넉넉한 숙주나물과 용의 비늘을 형상화 했다는 면...
두께가 좀 있어서 쫄깃쫄깃하니 괜찮았습니다. 면 표면이 정말 오돌도돌  



홍대입구 부탄츄

라멘으로는 조금 부족한듯 싶어서 일본식교자 만두를 추가했습니다.
만두를 굽다가 녹말물을 싸악~ 깔아주는 방식으로 나왔습니다. 만두피도 두껍지 않고 소도 촉촉하니 괜찮았습니다.


홍대입구 부탄츄

다른 라멘집과 달리 얇지 않은 차슈도 굿~
다른 곳에서 차슈 추가한 것과 비슷한 양으로 나왔더라구요. 


홍대입구 부탄츄

주방에서는 쉐프님이 포스터에 나왔던 쉐프님이 부지런히 음식을 만들고 계셨습니다.


날도 완전 추운데 뜨거운 국물이 필요하면 라멘드시러 가세요. 두 번 가세요~ 맛있습니다. 




구글 지도의 길찾기 한국어 버전은 참 멋지네요. -0-;;;
거의 점프내지는 날아가야 하는 안내가 나오는군요.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을 맞아 오랜만에 홍대입구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오전에 볼 일을 보고 약속시간보다 일찍 홍대입구에 도착해서 별다방에 노트를 펴고 자리를 잡고,


늦은 점심 약속이라서 뭔가 먹기엔 어중간한 시간.
스콘과 오늘의 커피를 주문하고 별다방 스티커를 받았습니다. 

며칠상간에 스콘 가격이 올랐다는 것이 함정 그리고 크기도 조금 작아진 것은 아쉬움이었습니다.


지인과 밥먹고 골목길을 누비다가 만난 길고양이 고양이...
(목걸이를 하고 있었는데, 말을 걸어도 돌아보지도 않고 하수도 철망만 미친듯이 집중해서 보고 있었음.)


지나가다 발견한 오아시스 게스트 하우스.
다른 건 아니고 적혀있던 전화번호가 019로 시작해서 눈길이 갔습니다.
(과연 운영하시는 분은 010으로 번호를 바꾸셨을라나라는 쓸데없는 궁금함.)


정직한 가게이름과 정직한 내용으로 이어폰과 헤드폰을 파는 가게...


맨날 광고로 보던 가게였는데 실제로 매장도 보고,


역시나 정직한 가게이름과 정직한 안내.


자동차 블로그로 유명한 개오줌님의 가구 브랜드 카레클렌트 홍대 전시장 겸 카페입니다.
다니면서 청담동쪽에 있는건 자주 봤는데 홍대점은 처음봤습니다.

여기 가구 깔끔하고 이뻐요. 심플한 디자인 가구 찾으시는 분들에게 추천.

개오줌님 블로그 바로가기 - 자동차 이야기랑 가구이야기등 잼난거 많습니다.


걷다가 더워서 무작정 들어간 수제 츄러스집


메뉴만 보면 이게 여름인지 겨울인지 모를 메뉴구성입니다.


좀 더 찰지면 좋았을 오리지날 츄러스...


무리하게 아이스커피를 마시다가 급추워져서 다시 목도리와 패딩 장착... (이게 무슨 짓인지)



수제 츄러스 카페에서 사진 몇 장 더 찍고, 다시 밖으로 밖으로~



제목: 마지막까지 남는 자가 이기는자.


MC옆길로새 분발하세요~~~


부연설명: 포스터 자리 확보를 위한 홍보인들의 노력과 살벌함이 느껴졌음.


저녁이 되니 미친듯이 늘어난 사람들을 볼 수 있었던 홍대입구역 주변...을 뒤로 하고 다시 사무실로~~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