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콤에서 출시한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입니다.

태블릿의 사용형태를 보면 스마트폰과 달리 무언가를 적거나 그리는 작업이 많습니다.
넓은 화면만큼 작업할 수 있는 것도 많고, 이메일이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서 바로 공유가 가능합니다.

그래서 태블릿이 종이와 볼펜을 대신하는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리고 하는 것이 많아지는 만큼 태블릿 발매 초기부터 스타일러스 펜의 수요는 꾸준했고,
정말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나왔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대부분의 스타일러스펜들은 오른쪽 제품과 같이 고무 재질 닙이 주류를 이뤘습니다.
사진에 나온 모델은 뱀부 스타일러스 듀오 제품으로 얇아진 닙이 저정도였지만,
왼쪽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은 더 얇습니다.
6mm에서 1.9mm 정도로 얇아졌습니다.


[리뷰]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듀오 - 스타일러스펜과 볼펜이 하나로 - Wacom Bamboo Stylus Duo


아무래도 손글씨를 쓰고, 무언가를 그리기에는 보다 얇은 닙이 훨씬 유리합니다.

보다 세밀한 작업을 할 수 있고, 사용자의 시선도 가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손바닥까지 감지해서 잘못 인식된 부분을 막아준다면 더 좋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은 기존 제품보다 펜닙은 얇고, 크기는 더 커졌습니다.
아이패드와 블루투스로 연결 후 사용하기에 배터리가 들어갑니다.
그래서 크기와 무게가 늘어났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아이패드 시리즈용 스타일러스펜이지만,
닙의 생김새는 다른 와콤 태블릿 시리즈의 스타일러스 펜과 흡사합니다. 

PC에 연결해서 사용하던 스타일러스 펜을 아이패드로 가져왔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블루투스로 연결하면서 1024레벨 필압감지까지 지원합니다. (몇 몇 앱을 통해서 지원)
스케치 작업에서 유리한 부분입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은 전체가 알루미늄으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재질과 무게감 때문에 일반 볼펜 잡은 느낌을 스타일러스 펜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좀 있는 부분이겠지만,
약간의 무게감으로 실제 볼펜의 느낌으로 필기를 할 수 있습니
다.
종이에 볼펜으로 쓰건, 태블릿에 스타일러스 펜으로 쓰건 사용자가 가지는 느낌을 비슷하게 재현하는 것이 제조사의 목표일테니까요. 가지고 다닐 때나 사용하지 않을 때는 뚜껑만 스윽~ 닫아 놓으면 펜닙을 보호 할 수 있습니다. 
 
뱀부 파일라인 사용은 간단합니다. 
아이패드에서 블루투스를 켜고,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을 연결하고, 
펜 중간에 있는 버튼을 눌러서 켜면 됩니다.

쓰지 않고 있다가도 버튼 한 번 누르면 바로 아이패드와 연결되서 쓸 수 있습니다.
지연시간은 거의 없었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파인라인 뒷부분에는 고무 패킹이 있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바로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 USB 단자입니다.
블루투스를 이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배터리가 필요하고,
건전지를 갈아끼울 필요없이 충전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주변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마이크로USB 단자라서 스마트폰 케이블로 충전하면서 사용했습니다.
요즘 많이 사용하는 보조 배터리를 이용할 수 있으니 충전에 대한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한 번 충전하면 20 시간 넘게 쓸 수 있었으니까,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게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중간에는 상태 표시 LED가 자리합니다.
파인라인의 연결과 배터리 상태를 표시해주므로 사용자가 쉽게 펜의 상태를 확인 가능합니다.
연결이 되면 파란색, 충전 중에는 주황색으로 깜빡이면서 표시를 합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뱀부 파인라인을 지원하는 앱들을 쓰면 필압감지나 손바닥 터치 감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많이 쓰는 앱은 와콤 뱀부 페이퍼.
노트별로 묶기도 좋고, 클라우드 서비스로 백업도 쉽고 괜찮습니다.
노트 배경도 여러가지 지원해서 스케치 작업하거나 마인드맵 그릴 때 유용합니다.



Adobe Line과 Sketch 그리고 Autodesk Sketch 까지 지원한다고 하니 손에 맞는 것으로 골라서 쓰면 되겠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얇은 펜닙과 앞부분의 무게감은 앞서 설명한대로 필기할 때 안정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압력감지기능을 쓰면서 자연스럽게 글씨를 쓰고, 선을 그릴 수 있었습니다.
다만 펜닙이 플라스틱 재질이라서 조금 미끄러운 느낌이 있습니다. 
그리기나 영어를 쓸 때처럼 쭈욱 이어지는 선을 쓰고 그릴 때는 좋은데,
한글처럼 끊어지는 글자를 쓸 때는 적응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나중에 펜닙이 고무로 처리된 것이 나온다면 한층 더 나은 필기감을 기대할 수 있겠습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 들어가는 스타일러스 펜닙 같은 재질이면 딱일듯)



Wacom Bamboo Stylus Fineline -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다른 제품보다 얇아진 펜닙
불루투스 연결을 통한 필압감지 기능 지원
적당한 무게감

이렇게 설명할 수 있는 스타일러스 펜이지만, 다른 제품보다는 쓰기 편한 부분이 많았습니다.
역시 얇은 펜닙이 최고.

배터리가 떨어지면 쓸 수 없는 문제가 남긴 하지만, 뚜껑쪽에 고무 펜닙까지 하나 붙여주면 더 활용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듀얼 파인라인 이런 이름으로 나와도 좋을것 같습니다. 

필기 위주보다는 그림이 들어가고, 스크래치 메모 작업이 많은 사용자에게 좋은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이었습니다. 



*해당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파인라인 리뷰는 와콤에서 제품을 지원 받아 진행했습니다.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wacom bamboo stylus duo

wacom bamboo stylus duo

새로운 아이패드 판매가 한국에서도 시작되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가 업그레이드 된 제원으로 판매중입니다.
태블릿의 활용도가 높아지는 만큼 많이 쓰게 되는 아이템이 바로 스타일러스펜입니다.

신형 아이패드 지르실 분들은 여기 클릭클릭~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고,
신형 아이패드에는 새로운 스타일러스펜으로!
그래서 이번 아이템은 새롭게 마련한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듀오입니다.


wacom bamboo stylus duo

스타일러스펜에서 중요한 것은 필기감입니다.
종이가 아닌 태블릿 표면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기 때문에 생기는 이질감있습니다.
이를 줄이고, 좀 더 정확하고 정교하게 글을 쓰기 위해서는 스타일러스펜의 팁이 작으면 작을수록 좋습니다.
다만, 정전식 터치라는 기술적 한계가 있기 때문에 팁의 크기를 줄이는 일이 쉬는 일만은 아닙니다.
와콤 뱀부 스타일러스 듀오는 팁의 두께를 5mm로 이전보다 더 작습니다.

스타일러스펜 중에서 더 얇은 팁을 가진 제품도 있기도 합니다. 
인식을 위해서 건전지를 넣고 전용앱을 사양해야 한다던가,  팁 앞에 작은 원판이 붙어 있는 경우가 있어서
사용자의 선호도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다른 부가적인 장치나 방법 없이 펜팁이 작아졌다는게 반갑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duo

패키지는 단촐합니다.
스타일러스펜과 뚜껑 그리고 설명서가 다입니다.
조금 다른 것은 이름에 붙은 'DUO' 라는 어휘가 말해주듯
스타일러스펜과 볼펜이 모두 있다는 점입니다.
 
사무실에서 메모하는 경우가 많아서 스타일러스펜과 볼펜이 함께 있는 듀오제품을 골랐습니다.
태블릿 화면에 볼펜 잉크 뭍히는 경우를 좀 더 줄이기 위해서 이런 지름을 맞이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 화면에 잉크를 용납할 수는 없어요. -0-;;;)
 


wacom bamboo stylus duo

스타일러스펜을 꺼내서 뚜껑을 끼워주고, 바로 사용하면 됩니다.
볼펜을 써야한다면? 반대쪽에 뚜껑을 끼워주면 됩니다. 
그냥 양쪽에 서로 다른 볼펜이 끼워져 있다고 생각하고 쓰면 됩니다.


wacom bamboo stylus duo

스타일러스펜팁은 고무 재질로 말랑말랑합니다.
이전 제품보다 크기가 작아져서 좀 더 낫다는 것과 그럼에도 인식률은 차이가 없습니다.  
사용하다가 펜팁이 찢어지면 와콤 사이트나 오픈마켓에서 주문해서 교체하면 끝.
새것같은 느낌으로 계속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금 아래부분에는 뚜껑이 잘 고정되도록 고무링이 있습니다.
 

wacom bamboo stylus duo
볼펜부분에도 고무리잉 있고,
볼펜도 잉크가 떨어지면 교체할 수 있습니다.
지름만 맞으면 다른 볼펜심을 잘라서 넣어도 될듯 보입니다.


wacom bamboo stylus duo

두껑에는 고정을 위한 클립이 붙어있습니다.
뒷쪽을 돌려서 빼면 분리도 가능하고, 두꺼운 곳에 끼우거나 간격이 벌어지면 조정이 가능합니다. 


와콤 뱀부스타일러스 듀오 자체에 어느정도 무게가 있어서
실제 펜을 쓰는듯한 그립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재 이주일 정도 사용하고 있는데, 얇아진 팁 덕분에 쓰기에 좀 더 편해졌습니다.
이전보다 고무가 늘어나는 느낌(?)도 많이 줄어서 좋네요.
끝에 볼펜이 있는 것은 일하면서 쓸 때 생각외로 괜찮았습니다.
태블릿보다가 메모지에 쓰다가 하면서 왔다 갔다 하면서 쓸 수 있어서 좋은데,
이렇게 쓰다가 보니 아까 두껑을 끼우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뚜껑을 잃어버리지 않게 조심해야 겠습니다. 


터치 노트북 쓰시면서 모니터에 지문 뭍는거 싫으신 분들
태블릿 많이 쓰시는 분들
그리고
이 두 가지에 모두 해당하시면서 메모지에 필기도 해야 하시는 분들은 이거 쓰세요. :)



아이패드에서 사용하시는 분들은 뱀부 페이퍼앱과 함께 쓰시는 것도 좋습니다. 

뱀부 페이퍼 앱 바로가기 클릭~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