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외국인들에게 유명한 한국음식 중에 하나가 갈비입니다.
불고기와 더불어 많이 알려진 음식이기도 하고,
다른 나라에도 많이 있는 음식인 바베큐와도 비슷하기에 한국음식에 대한 흥미를 끌기에 좋은 메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많은 외국분들이 좋아하는 메뉴이기도 하구요.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한국 사람들보다 외국인 관광객들을 더 많이 볼 수 있는 명동에 있는 갈비집.
장수갈비집입니다.
명동역 5번 출구로 나와서 쭈욱 따라가다가 첫 번째 큰골목 오른쪽으로 돌아들어가면 왼쪽에 위치합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이렇게 나무로 된 간판이 붙어 있는 명동 장수갈비집입니다.
일층에서 갈비를 굽는 모습을 볼 수 있으니 그 곳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우선 메뉴는 세 가지입니다.
장수갈비/ 장수갈비국/ 장수국밥

갈비국은 갈비탕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장수국밥은 약간 육계장 같은 메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위 아래 사진 안에 가격이 좀 다르지요?
갈비 가격이 올해 가격이 좀 올랐더라구요.
참고하시라고 올렸습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내부는 일반적인 한식당 분위기입니다.
외국에 있는 한식당 분위기. 갈 때마다 외국분들이 더 많아서 그렇게 느껴졌습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정갈하게 셋팅된 기본 반찬들입니다.
김치나 깍두기 모두 국물 음식과 먹기에 알맞은 간입니다.
너무 맵지 않아서 개인적으로는 좋았습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주문한 장수갈비.
약간 달달한 것이 공기밥과 먹어도 괜찮고
국밥하고 같이 먹어도 좋습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흡사 쇠고기 무국처럼도 보이는 장수갈비국입니다.
실제 맛도 무와 배추를 넣고 시원하게 끓여낸 무국과 비슷합니다.



명동 장수갈비집 - 장수갈비 - 장수갈비국 - 장수국밥

사람에 따라서는 밋밋하고 느낄 수 있겠지만 시원하게 끓여서 먹으면 속이 편안했습니다.
목욕하고 와서 먹어도 좋을거 같아요.
갈비구이와 밥 먹으면서 국물 하나 시켜서 먹어도 괜찮은 조합입니다.

주말 나들이나 데이트때
명동에서 갈비구이와 갈비탕을 찾으시면 장수갈비집 한 번 가보세요. :)






[Cuisine] - 명동돈가스 - 명동의 명물 음식점 돈가스 -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 명동 수제돈까스

[Place] - 명동 2014년 5월 15일 - May 15 Daily Photo @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 명동 타임랩스 - time lapse

[Cuisine] - 명동 밀피유 millefeuille - 25겹돈가스 밀피유 - 카사네카츠 - 명동 돈까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셀란 2014.11.26 1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릴 때, 그러니까 40년 전 쯤에 연중행사로 간간히 들리던 집인데...
    마치 천국의 맛을 보는 느낌이었다는 추억이 아직도...

날씨가 아주 좋았던 지난 주 명동 거리



평일 낮이었지만 사람들은 아주 많았습니다.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쥬스나 음료를 찾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명동 골목 골목마다 사람들은 엄청 많았습니다.
외국 관광객들이 더 많아서 흡사 외국 관광지에 나왔는 기분도 들었습니다.







미팅을 마치고 극장 앞 커피집에서 정리를 하면서 시도해본 타임랩스 영상.
거리에 사람들이 많아서 재미있는 영상이 나왔네요. :)
타임랩스 영상에 급관심이 생기고 있습니다.




오후에도 거리에는 사람들이 엄청 많았던 하루였습니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그런지 시간이 지날수록 거리에 사람이 점점 늘어나더라구요.



날씨가 더우니까 역시 인기가 있는 것은 아이스크림.
과자 위에 아이스크림을 한 뼘 넘게 쌓아올리는 묘기 아닌 묘기를 눈 앞에서 볼 수 있습니다.



한가득 신발들을 진열한 가게.
정말 끊임없이 사람들이 들락날락~



명동 간식 골목으로 가는 길.
역시 골목 골목에도 사람은 넘칩니다.


 

저녁 약속이 없었으면 간식으로 떡볶이를 먹고 싶었지만,
중간 시간이 너무 짧아서 다음으로 기약합니다.




메니큐어 색깔이 반짝 반짝 이쁘장해서 한 컷.



누텔라 크레페 카트 젊은이.
정말 빠른 손놀림으로 크레페 반죽을 굽고 토핑을 올리고 돌돌 말고~
악마의 쨈 누텔라를 듬뿍 듬뿍 아낌없이 넣는 것을 두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달달한 간신 좋아하시면 후회없으실겁니다. 



맞은 편에 있는 닭꼬치 카드 아저씨.
이 분 장사 정말 잘하십니다. 
주문하는 한 사람 한 사람 얘기 듣고 다 코멘트 하시면서,
꼬치 준비도 하고, 꼬치도 굽고,
닭꼬치를 내밀면서 Thank you! 라는 마지막 멘트로 마무리~



날도 더워지니까 이미 이미 모자 한 두 개 준비해주는 센스.



명동에 가시면 이렇게 빨간 티셔츠를 입고 모자를 쓰신 분들을 볼 수 있습니다.
관광객에게 이런 저런 안내를 해주시는 분들입니다.
이날 관광객분들이 너무 많았는데, 정말 바쁘게 안내를 하고 계셨습니다. 



명동은 평소에 차없는 거리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거리가 좀 더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걸어다녀야 볼게 많으니까요.
그래야 많이 준비한 볼거리들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

이상 5월 중순 쯤의 명동거리 나들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명동 가서 밥을 먹게 되면 늘상 떠오르는 몇 몇 음식점들이 있습니다. 

명동칼국수 / 명동돈가스 / 장수갈비 / 하동관

이들의 공통점은 오랜시간 명동에서 운영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좋아하는 메뉴이기도 하고, 오랜 시간 운영되고 있기에 외국 친구들과 함께가도 
이런 저런 이야기 거리가 늘어나는 이점도 있습니다. 

특히 부모님이나 어르신들과 식사를 하게되면 명동칼국수나 명동돈가스를 자주 가게 됩니다.
어른들도 계속 드셔오신 음식이면서 맛도 있고요. 
좀 과장을 해서 표현하면 구세대와 신세대를 이어주는 매개체도 될 수 있을듯 합니다. 

명동 밀피유나 남산돈까스 같은 다른 집들도 있지만, 
이번 포스팅은 명동돈가스 이야기입니다.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명동돈가스 메뉴입니다.
오로지 튀김 메뉴들만 있어서 아주 좋습니다.
몇 년째 가고 있는데 가격은 조금씩 오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음식은 변하지 않아서 좋습니다.

로스가스가 등심으로 만든 것이고 히레가스가 안심으로 만든 것이니 참고하세요.
코돈부루는 안에 치즈가 들어간 메뉴입니다. 애들이 먹기 좋습니다.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새로로 써내려간 메뉴들입니다.
따끈하게 데운 정종도 있는듯...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친구와 함께 주문은 가볍게 로스가스 두 개...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셋팅된 젓가락에는 전화 번호가 있습니다.
참고로 포장도 되니까 미리 주문해서 바로 찾아올 수 있습니다. 

밥과 돈가스 따로 따로 장국과 함께 포장되서 야외에서 먹기에도 괜찮았습니다.
황사와 미세 먼지가 좀 가라 앉으면 야외로 나가보세요.
탁 트인 공원에서 먹는 돈가스도 꽤 좋습니다. :)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주문하면 바로 튀겨지는 돈가스라 바삭바삭합니다.
메인 접시 이외에 밥과 장국이 별도로 제공됩니다.

돈가스 이외에 다른 사이드 메뉴들은 모두 리필이 가능하니까 걱정하지 말고 많이 먹어도 됩니다.
(밥 다먹었는데 돈가스 남거나, 돈가스 남았는데 야채 떨어지면 어딘가 슬프잖아요 ㅠ.ㅠ)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알맞게 튀겨진 로스가스.
열기에 눅눅해지지 않도록 받침대도 있습니다.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적당히 돈가스 소스를 뿌려서 겨자 소스와 함께 먹으면 그 자리가 지상 낙원...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두툼한 고기가 속까지 아주 잘 익어있습니다.
바로 튀겨서 나와서 따끈따끈하니 좋았습니다. 



명동 돈가스 - 명동돈까스

땅콩 소스와 함께 먹는 양배추도 아삭하게 나와서 괜찮았습니다.

매장에 자리도 여유가 있는 편이라 명동칼국수처럼 번잡하거나
먹고 바로 나가야 하는 분위기가 아니라서 개인적으로 더 좋았습니다.
같이 간 사람과 식사 후에 어디로 자리를 옮길지 얘기한다거나
간단한 대화를 하고 이동하기에 알맞아요.


명동에서 돈가스를 찾으신다면 명동돈가스 한 번 들리시면 좋을듯 합니다.
다른 명동에 맛집이 있으면 리플에 남겨주세요.
명동 가는 길에 하나씩 가보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키티 2014.02.28 19: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명동 돈까스 맛있겠다 햄버거에서 돈까스로 넘어간거에요?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언제나 북적북적한 명동 유니클로 앞거리.
날씨가 무척 추웠지만, 연말이라 그런지 이른 오후임에도 사람들로 가득한 명동 거리.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거리마다 골목마다 사람들로 북적북적...
적어도 반이상은 외국분들이셨음... 명동오면 정말 관광지 같은 생각이 듭니다.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새롭게 생긴 할리스 골목.
할리스가 3층이나 되는데, 평일 오후에 한적해서 작업하기 좋습니다만...
이날은 연말이라는 특수성 덕분에 이미 자리가 꽉 찼습니다.
스킨푸드 맞은 편이 할리스입니다.



Myeong dong 明洞(ミョンドン)

지인과 늦은 저녁까지 이야기하다가 이동하면서 한 컷.
추운 날씨때문에 사람들은 목도리를 둘둘 감고, 날씨때문에 길가에 있던 오뎅꼬치가 많이 땡겼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평일 오후라 조금은 한산해 보이는 명동 중심 거리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저녁이 되면 사람으로 가득찰듯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겨울용 악세사리들이 사방에 즐비한 명동 거리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구두수선가게' 라는 간판이 붙어있지만,
환전때문에 사람들이 더 많이 모여있는 명동 거리 초입에 환전상


명동 明洞(ミョンドン) Myeong dong

저녁이 되자 점점 사람들로 북적이는 명동(明洞/ミョンドン/Myeong do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