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피리오스와 얘기를 하다가
'라멘 먹으러 가자!' 라는 말과 함께 바로 만나서 이동~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 9번 출구로 나와서 
두 블럭 정도 걸어가면 나고미라멘이 나옵니다.
지도는 아래에 추가.



눈을 좀 크게 뜨고 찾으셔야 합니다.
처음에는 모르고 지나쳤다가 간판 자세히 보고 들어갔습니다.



라멘 종류는 깔끔하게 네 가지입니다. 
돈코츠라멘을 기본으로
차츄가 추가되면 차슈멘
반숙계란이 추가되면 나고미라멘
매운 맛이 추가되면 격신라멘
이 됩니다. 

1인당 메뉴 하나씩 주문하면 사리가 무료.
덕분에 사리까지 하나씩 더 먹었습니다. 




그리고 면 익히는 정도를 선택 할 수 있습니다. 

코나오토시: 거의 생면
바리가타: 반만 익힌 면
카타멘: 바리카타보다 조금 더 익힌 면
후쯔우: 보통
야와멘: 푹푹 익힌 면





처음에 찾을 때는 '나고미엔켄로쿠' 라는 이름이었습니다.
라멘과 우동 및 덮밥을 같이 하는 곳이었는데
찾아 갔을 때는 라멘하는 곳과 우동하는 곳이 분리된 상태.
우동이 생각나서 찾아가신다면 겐로쿠 우동으로 가야합니다. 참고하세요.




실내 전경.
매장 가운데는 바타입으로 테이블이 되어 있고,
주변은 네 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로 되어 있습니다. 



절임무와 오이가 먼저 준비되고,



주문한 차슈멘



그리고 나고미라멘이 나왔습니다.



챠슈도 얇지 않고 국물도 진했습니다.
특히 국물이 인상적이었는데
이전에 다녔던 라멘집들 중에서는 국물은 단연 으뜸.



면은 보통면으로 잘 삶아져 나왔습니다.
국물에 비하면 면은 상대적으로 평이했습니다. 



냉면에 고기 곁들여서 먹듯
면과 차슈를 함께 후루룩~ 
전날 잠을 못자고 다시 나와서 피곤했는데 따끈한 국물이 들어가니까 좋더군요.
사우나라도 가서 목욕한 다음 라멘 한 그릇 먹으면 피로가 풀릴거 같았습니다.
다음에는 그렇게 해보리라~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면서 라멘을 먹고 있던 중
'사리 더 드시겠어요?' 라고 물어보시는 직원분.
바로 네~ 라고 대답했더니 추가 사리가 또 나왔습니다.
국물 좋다고 홀짝홀짝 떠먹었더니 면에 비해 국물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했지만
넉넉한 국수 덕분에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면 더 드실 분들은 국물과의 비율을 신경쓰세요. ^^;
 


혼자간다면 가운데 테이블은 마주 볼 수 있게 배치되서
팀단위로 갔을 때 서로 얘기하면서 식사하기에 좋아보였습니다.




나고미라멘 밖에 있는 그림들.
일본으로 역수출 한다는 라멘이었습니다.

진한 국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아주 괜찮습니다. 
홍대 근처에서 라멘 찾으시면 여기도 한 번 가보세요. :)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