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피리오스 입니다.

더위도 무르익어가는 7월 말입니다.

벌써 여름휴가로 여행을 떠날 계절이 다가왔네요.

휴가를 위한 여행준비도 슬슬 해야 할 때가 오고 있습니다.

 

그러면, 여행가기 전에 꼭 챙겨야 할 짐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모기약, 휴대폰 충전기 등등등….

많은 준비물이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여행지에서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모처럼 떠난 여행에서 신발 때문에 말썽이었던 경험은 없으신가요?

 

여행에서 신발이  중요한지, 또 어떤 신발을 선택하면 좋을지

좋은 기사가 있어서 옮겨왔습니다.

 



[기사번역] 발의 통증은 여행의 가장 큰 적! 여름여행 전에 「신발」 을 다시 보자!

                                                                       By 木内アキ(Kiuchi Aki)

 

여행준비라고 하면 가지고 갈 짐들의 내용물에 마음이 앞서기 쉽지만,

실제로는 가볍게 생각할 수 없는 것이 신발의 선택.

여행지에서의 트러블이라고 하면 물건의 분실이나 도난 같은 것이 떠오르지만,

실제로는 가장 많은 것이 「발의 통증」 이라는 조사결과가 있을 정도입니다.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것은 스니커즈이지만,

여행지에서 멋진 호텔이나 레스토랑에 출입하고 싶은 40전후의 여성들에게 있어서,

예쁜 드레스슈즈도 신고 싶은 것이 당연.

여행하기 전에 신발에 대해서 어떠한 준비를 해두면 안심이 될지 함께 생각해 봅시다.

 
 

■ 여행지에서는 발의 트러블이 늘 따르기 마련이다!?

여행하는 여성에게 있어서, 신발의 선택이 얼마만큼 중요한 것인가?

그 무게를 알 수 있는 이런 조사가 있었습니다.

 

2013, Foot & Leg Care의 통합브랜드 『Dr.Scholl』 이

일본전국의 20~40대 여성 600명에게  「여행지에서 있었던 트러블」 에 대해 물어본 결과,

국내, 아시아, 유럽등 목적지의 차이와 관계없이 트러블의 1위는 바로 「다리의 통증 및 피로」.

또한, 「신발이 맞지 않았다(구두쓸림등)」 는 유럽에서 2국내와 아시아에서는 3.


여행에는 
의 트러블이 늘 따르기 마련인 것 같습니다.


그러면 왜
, 발의 트러블이 일어나는 것일까?

평소와 달리 익숙하지 않은 돌길이나 비포장의 울퉁불퉁한 길과 같이

익숙하지 않은 여행지의 환경일지라도 평소보다 더 많이 걷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 것을 뒷받침하듯 「목적지별 보행시간」,을 비교해 보았더니.

여행지에서 3시간 이상 걸었다는 사람이

국내여행에서 약6, 아시아와 유럽에서는 약 8할이나!

 

미술관순회나 역사관광에 열중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발을 혹사시키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발이 지치지 않는 드레스슈즈란 어떤 것??

그러면, 여행지에서도 발이 지치지 않는 신발이란 어떤 신발일까요?


스니커즈나 아웃도어 슈즈라면
, 발이 아파질 리스크는 적어지겠지요.

하지만, 원피스나 스커트에 맞는 신발을 고려해 보면,

드레스슈즈로 여행하고 싶어하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이번에는 펌프스나 샌들같이, 원피스 같은 옷에도 어울릴 수 있는 신발들을

생각해보고 체크포인트를 짚어보겠습니다.



◎ 솔(Sole)에 적당한 두께가 있게

솔이 얇은 신발은 걸었을 때의 충격이 발바닥에 직접적으로 전달되어 쉽게 피곤해지는 경향이.


발레슈즈나 납작한 펌프스처럼 솔이 얇은 신발은 피하고
,

신발바닥에 적당한 두께가 있는 디자인을 선택합시다.

가죽으로 된 신발바닥은 멋있지만비오는 날에 물이 새거나 미끄러지기 쉽기 때문에

튼튼하고 미끄러지지 않는 러버솔이 무난합니다.

 

◎ 앞꿈치와 뒤꿈치의 높이차이가 적게

힐이 익숙한 사람이라도 장시간 걷게 되면 엄지발가락의 뿌리부분에 부담이 가고 아프기 십상.


힐이 있어도
3센티 정도라면 앞쪽으로 심하게 쏠리지 않아서 신었을 때 편하게 됩니다.

패션을 위해서 더 높게 신고 싶을 때에는 앞꿈치 부분에도 두께가 있는 웨지 솔로

앞꿈치와 뒤꿈치의 높이차이를 줄이도록 합시다.

 

◎ 힐의 접지면적이 넓게

가는 힐은 돌길 사이에 끼이거나 울퉁불퉁한 길에서 다리를 삐끗할 수도.

안정감이 있는 두꺼운 힐이나 신발의 바닥이 평평한 웨지라면 안심.

 

◎ 헐렁헐렁하지 않게
 

저녁에 발이 붓는 것을 생각해서 살짝 여유가 있는 신발을 신으면,

신발이 헐렁하게 되어 피부쓸림이.

발등이나 발목에 스트랩이 있으면 신발이 흘러내리지 않고 걷기 편하게 됩니다.
 
 

◎ 소재가 가볍고 부드러운 것

신발이 딱딱하면 발의 움직임에 맞지 않아 피로해지기도.

발에 닿는 부분의 소재가 부드러우면 신발의 제일 윗부분(입구부분)에 살이 쓸리는 것과,

발이 부었을 때의 압박감이 줄어듭니다.

 

 

■ 발 밑 액세서리를 활용하는 방법도!

신발의 디자인을 고려하는 방법과 함께,

발바닥의 액세서리를 사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 인솔(insole)을 넣는다

충격흡수재가 들어간 깔창을 사용하면, 장시간의 보행에도 상당히 편안.

샌들용 앞꿈치패드도 있으므로 신발의 디자인에 맞추어 사용할 수 있습니다.

깔창을 넣으면 사이즈가 빡빡하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신발을 구입할 때에 「깔창을 넣어서 쓰고 싶어요」 라고 판매처에 이야기 하고,

깔창을 넣은 상태에서 신어보면 실패하지 않을 것입니다.



◎ 양말을 신는다.

펌프스나 샌들에 양말을 코디하면 피부쓸림의 방지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펌프스를 신었을 때 보이지 않는 덧신이나

예쁘게 보일 수 있는 시스루 타입의 발목양말종류도 풍부.

땀도 흡수되기 때문에 냄새방지에도 효과적입니다.

 
 

◎ 쓸림방지패드를 붙여두기

신발에 피부가 자주 쓸리는 분들은 뒤꿈치나 발가락과 같이 신경 쓰이는 부분에

미리 쓸림방지패드를 붙여두는 것도 한 방법.

반창고보다 기능이 좋고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며, 끈적임이 없이 사용감도 쾌적합니다.

투명하고 맨발에 어울리면서 눈에 잘 띄지 않는 타입도 있습니다.



***** 
 

우아한 레스토랑이나 바에 갈 예정이 있다면

드레스업을 위한 하이힐을 챙기고, 낮에 관광할 때에는 스니커즈를.

이렇게 신(Scene)별로 나누어 신는 것이, 당연히 발도 편안.

그렇다고는 하지만 짐을 늘리고 싶지 않은 여행도 있겠지요.

우아한 일정에도 대응할 수 있고 마구마구 걸을 수 있는 멋진 여행용 신발이 있다면

2~3일의 여행을 매우 편안하게.

 

때마침 여름세일이 시작하는 요즘 시기,

발이 붓는 저녁시간 이후에 신발가게에서 신고 걸어보면서,

부디 좋은 가격에 사용할 수 있는 신발 한 켤레를 발견하시면 좋겠습니다.

지금부터 사서 적응해두면 여름휴가로 여행할 즈음에는 딱 알맞게 익숙해져 있지 않을까요?

 


원문읽기
: http://kirei.woman.excite.co.jp/around40/column/akch_16/

원작자 : アキ(Kiuchi Aki)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