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이번 리뷰는 헤드폰스럽지 않은 디자인과 아름다운 음색을 느낄 수 있는 
젠하이저의 헤드폰 Momentum On-Ear 이야기입니다.

앞서 리뷰했던 젠하이저 모멘텀과 아주 닮았으면서도 좀 더 이뻐진(Fancy) 디자인으로 출시된 제품입니다. 


[리뷰] SENNHEISER MOMENTUM / 젠하이저 모멘텀 - 초콜릿처럼 부드럽고 크리스탈처럼 선명한 헤드폰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2013년 7월 29일 서울에서 Momentum ON-Ear 런칭 쇼케이스가 열렸었습니다.
제품 컨셉에 맞춰 심플한 패션쇼와 함께 진행되어 모멘텀 온이어가 어떤 위치를 가지고 싶어 하는가 엿 볼 수 있었습니다.
단순하게 밖에서 주로 사용하는 헤드폰이라는 것을 넘어, 악세사리처럼 보이는 것이 모멘텀 온이어의 첫 느낌이었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Momentum On-Ear는 스테인리스 스틸의 견고함과 알칸타라의 부드러움이 잘 조합된 헤드폰입니다.
이전에 보았던 검정색 계열의 다른 헤드폰들보다 화사한 색상이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알칸타라는 고급 승용차 실내 인테리어에도 많이 사용되는 소재입니다. (보들보들한 느낌이 아주 좋았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사진과 같이 헤드밴드와 이어패드는 알칸테라로 마감되어 있고, 암은 스테인리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스테인리스 질감에서 오는 은은함과 알칸테라의 부드러움을 시각적으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전자제품에서 오는 투박함이나 딱딱한 느낌보다는 포인트 있는 악세사리의 느낌이 들고,
착용했을 때는 귀마개 같은 패션 아이템 같았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헤드밴드는 고정형이고 암까지 하나로 이어져 있는 일체형입니다.
모멘텀과 마찬가지로 스티치를 그대로 노출시켜 놓았기 때문에 의류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별도의 장식이 없는 스테인리스 스틸로 되어 있고 내구성도 뛰어납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Supra-aural 형태로 디자인 된 이어패드는 작고 귀여운 느낌을 연출하기에 좋습니다.
(모멘텀보다는 이어 패드의 크기가 조금 작습니다.)
또한 압력감도 세지 않아서 오래 착용해도 눌리거나 머리가 아픈 것은 없었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암은 고정된 상태이고, 이어 유닛이 홈을 따라 이동시키면서 사용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이어유닛에는 젠하이저의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사진과 같이 홈이 있는 곴가지 위아래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자유롭게 위치 조정이 가능합니다.
여성분들이 머리를 틀어 올리거나, 모자나 헤어밴드를 착용하고 그 위에 충분히 쓸 수 있습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이어유닛 아래 작은 구멍은 케이블 단자입니다.
모멘텀과 마찬가지로 케이블을 살짝 돌려서 빼야 분리할 수 있습니다.
핸즈프리형 케이블과 일반형 케이블 두 가지를 용도에 맞게 선택해서 사용 가능합니다.



SENNHEISER MOMENTUM - On Ear /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메탈릭실버 색상의 리모컨과 검정색 버튼의 조합이 잘 대비되어 보이는 핸즈프리형 케이블 입니다.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의 음색>

Momentum On-Ear의 특징은 강한 저음과 선명한 고음입니다. 
저음이 강조되어 있으면서도 굉장히 맑은 음색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고음의 선명도가 매우 뛰어납니다. 
이퀄라이터로 표현하면 아래와 같은 모습입니다. 



특히, 베이스 드럼과 하이햇이 선명하게 느껴져서 박진감 넘치는 음악 감상을 할 수 있었습니다.
댄스, 록, 힙합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즐겁게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헤드폰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멘텀에 비해서 크기가 작아진 이어유닛이지만,
임피던스 18옴/재생 가능 주파수 영역 16~22000kHz등 기기적인 제원은 상당히 비슷합니다. 


작고 팬시한 디자인과 부드러운 촉감 그리고 박진감 넘치는 저음과 선명한 고음이 조합되어 있는
젠하이저의 헤드폰 모멘텀 온이어였습니다.


다소 투박하고 어두운 색상의 모델보다 밝은 느낌의 헤드폰을 찾으시는 분,
악세사리 처럼 예쁘고 귀여운 디자인을 원하시는 분,
선명한 고음을 원하시는 분들은 모멘텀 온이어를 사용하시면 좋을듯 합니다.

리뷰를 시작하면서 모멘텀 온이어는 fancy 해졌다는 얘기를 썼습니다. 
간단하게 '이뻐졌다'라고 쓰기엔 조금 공간이 비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모멘텀의 소리를 계승하는 헤드폰이면서 악세사리 같은 비주얼까지 함께 녹여낸 모델이었습니다.


www.itinology.com의 리뷰는 계속 됩니다. :)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키티 2014.02.28 19: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 헤드폰이 너무 예쁘네요. 최고의 기술력으로 오디오 매니아들을 만족시키며 세계 이어폰/헤드폰 시장을 선도해 온 독일 음향 전문업체 젠하이저 모멘텀 온 이어 네요 막이러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