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WWDC 2014 Keynote

어제 6월 2일 애플 WWDC 2014의 키노트가 있었습니다. 
이전에 비해서 훨씬 재미있는 구성과 진행으로 두 시간이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았던 것은 잡스옹이 떠난 이후에 처음인듯 합니다. 
사용자 입장에서 키노트를 보고 몇 가지 살펴 볼 부분들을 정리했습니다. 

발표된 제품과 기술들의 체크  포인트 그리고 애플의 행보와 IT 시장 관점에서의 포인트 이렇게 두 가지 부분으로 구분했습니다. 


발표된 제품이나 기술들

 키노트를 통해서 본 애플과 IT 시장

 OS X Yosemite
 개선된 Safari 웹브라우저
 iCloud의 강화
 iOS 8
 Mac iPhone의 연동
 메세지 기능의 강화
 가족공유기능
 Swift 

 재미있어진 키노트의 진행과 구성
 Craig Federighi의 뛰어난 연기력
 Band of Brothers - 애플 기기 형제들
 바빠진 서드파티 앱 개발사들
 HW SW 그리고 서비스의 하모니

발표된 제품과 기술들을 핵심은 모바일과 PC 사용 환경의 통합이었습니다.
새롭게 발표된 OS X 요세미티나 iOS 8 모두  각각의 제품이 아닌 하나의 제품으로 느낄 수 있도록 변화되었습니다.



Apple WWDC 2014 Keynote - OS X Yosemite

Apple WWDC 2014 Keynote - iOS 8

단순해진 디자인과 간략해진 화면 구성 - OS X 요세미티와 사파리 브라우저

OS X 요세미티나 사파치 브라우저 모두 단순해지고 간략해진 구성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알림센터를 통해서 필요한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고, 스폿 라이트라는 검색 기능을 통해서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기기와 웹을 가리지 않고 찾을 수 있도록 만들어서 사용자 편의성을 많이 향상시킨듯 보였습니다. 



iCloud의 강화
 

애플 기기간 정보와 자료를 공유하는데 많이 사용하는 iCloud가 확실히 강화되었습니다.
이메일에 대용량 파일을 첨부하면서 외부 서버 대신에 iCloud를 통해서 파일을 공유하도록 개편했고, 이미지 공유나 Homekit의 앱공유에서도 더 많이 활용되도록 구성되었습니다.
구글을 닮아가는 모습이 슬쩍 보였습니다. 

용량이 큰 파일을 iCloud에 올린 후 공유해서 메일을 보내는 방식은 구글의 지메일에서 이미 사용되던 방식이었고, 드롭박스나 박스닷컴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서도 사용해왔습니다.
이제는 자사의 서비스를 통해서 지원하는 것으로 바꾸면서 iCloud 서비스 강화와 이전에 무료 서비스로 풀어버린 iWorks를 통해서 조금 더 사용자들을 모으려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Apple WWDC 2014 Keynote - iOS 8

iOS 8 - 더 간편하고 편하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처럼 화면 위에서 알림창을 내리는 방식으로 개편된 것이 큰 변화로 보입니다. 화면이 잠긴 상태나 다른 앱을 사용하고 있는 상태에서도 윗부분의 알림창을 내려서 메세지에 답장을 하고, 메일을 확인하는 등 여러 가지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바뀌었습니다.
앱을 전환하지 않아도 간단한 작업은 바로 바로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새로운 키보드앱도 스마트 완성 기능 추가해서 메세지 안에 있는 내용을 아래에 바로 보여주는고,
서드파티 키보드 앱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되었습니다.

역시 검색서비스도 강화됐고, 안드로이드의 장점을 많이 수용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Apple WWDC 2014 Keynote


Mac과 iPhone의 연동 - 모바일과 PC의 통합은 이렇게 하는거야

아이폰으로 들어온 문자를 맥에서 확인하고 답장을 하거나, 맥으로도 전화를 걸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모바일과 PC의 통합을 UX나 파일 공유에서만 그치지 않고, 모바일 기기의 기본 기능을 PC에서 활용하도록 만들어서 '통합은 이런것 부터 해야지. 암~' 이렇게 얘기하는듯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구글의 행아웃이 모바일과 PC와의 통합을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맥에서 문자를 확인하고 전화는 하는 것을 보니 애플의 한 발 더 나간듯 합니다. 


키노트를 보는 도중 페북에 달린 지인의 댓글
'이제 대리운전 스팸 문자를 맥에서 확인할 수 있겠네요.'
네 이제는 할 수 있습니다. :)



메세지 기능의 강화 - 메세지앱에서 모든 것을 하세요.

모바일 서비스는 지금 각종 메세지 앱들의 전쟁터입니다. 스냅챗/행아웃/왓츠앱/라인/카카오톡 등등 여러가지 메세지 앱들이 서로 싸우고 있는 상태입니다. 많은 메세지앱들이 PC에서도 사용 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는데, 애플의 메세지앱도 한층 강화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음성 메세지/동영상 메세지 전송도 가능하고, 사용자 위치 표시나, 알림끔 같은 기능들이 추가되면서 더 활용하기 좋아졌습니다.
이러다 기프티콘까지 보낼 수 있게 되는거 아닌지...



가족공유기능 - 이제는 앱도 공유하고 아이들에게 아이폰 사줄 수 있습니다. 

아이튠즈에서 구입한 앱을 계정당 최대 6명가지 등록해서 같이 사용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일정이나 사진등은 당연히 공유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아이들이 사용하는 아이폰에 사용하는 앱을 제한 시키는 것도 가능해보였습니다. SIRI를 통해서 집 안 조명이나 온도를 조정 하는 등 IOT도 적용시킨 모습이었습니다.


Apple WWDC 2014 Keynote
Swift - 더 편하게 빠르게 앱 개발이 가능합니다. 

Object-C에서 C를 뺐다고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등장한 새로운 개발 언어 Swift 입니다.
더 쉽고 빠르게 개발 할 수 있다고 소개한 언어로 데모을 보면 간단해 보이긴 했습니다.
개발자의 진입 장벽은 낮출 수 있을듯 한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키노트가 종료됨과 동시에 사이트과 관련 이북도 공개가 되었습니다.
가을까지 후딱 보급을 하겠다는 굳은 의지의 애플이었습니다. 




스위프트에 대한 설명과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재미있어진 키노트의 진행과 구성과  Craig Federighi의 뛰어난 연기력

어제 키노트를 보면 진행과 구성이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이전보다 지루하지도 않아서 두 시간이 아주 금방 지나갔습니다. 물론 잡스옹의 One more thing이 없어서 아쉬운 점은 있었지만, 잡스옹의 그림자를 많이 지운 느낌이었습니다. 대부분의 발표를 주도한 Craig Federighi의 연기력도 아주 일품. 저러다 배우해도 될 듯 보였습니다. 덕분에 알찬 키노트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 



Band of Brothers - 애플 기기 형제들


'모바일과 PC의 통합은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라는 것을 보여준 애플이었습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그리고 맥을 하나로 묶어서 쓸 수 있는 것을 잘 보여줬고,
기업에서 업무용으로도 쓸 수 있도록 기능을 제공한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맥에서 문자를 확인하고 전화를 걸고, 맥에서 작업한 파일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확인하고 수정하는 것이 물 흐르듯 너무 자연스러운 것이 멋졌습니다.



바빠진 서드파티 앱 개발사들


메세지앱이나 사진 편집앱 그리고 클라우드 서비스앱등 기존에 있던 애플의 앱들이 대폭 강화되었습니다. 애플 앱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던 서드파티 앱들의 입지가 다소 좁아진 것으로 생각됩니다. 서드파티 앱 개발사들도 나름대로의 돌파구를 찾겠지만, 그 과정이 쉽지많은 않아 보입니다.
언제든 이런 상황이 닥칠 수 있다는 점을 개발자들은 유념해야 합니다.
당장 저부터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어야 겠네요. -0-;;

어떤 앱들이 힘들어지는 것인가? 관련 뉴스 바로가기 



HW와 SW 그리고 서비스의 하모니 애플 플랫폼


키노트 말미에 팀쿡의 클로징 멘트는 애플의 자신감을 엿 볼 수 있었습니다. 
HW와 SW 그리고 서비스를 모두 만드는 애플.
하나의 플랫폼 아래에서 함께 잘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 수 있다고 얘기하는 대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동시에 지속적인 통합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애플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함께 말입니다. 



새로운 기기가 나오지 않아서 조금은 아쉬운 키노트였지만, 
사용자들이 원하는 부분을 쏙쏙 골라서 만들어 나온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동시에 다른 회사들의 장점도 잘 수용한 부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보세요. 통합은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라고 말하는 애플.
그리고 왜 고집스럽게 HW와 SW 그리고 서비스를 함께 만들고 있는지 증거를 보여주는
발표였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가을까지 열심히 저금해서 신형 아이폰을 지르는 일이 남았네요. :) 




WWDC 2014 Keynote는 아래 링크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http://www.apple.com/apple-events/june-2014/


Posted by "http://www.itinolog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